기사 메일전송
완행 관광열차 타고 추억이 깃든 간이역으로 - 6월 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 8월 간이역-전통시장 순환열차 운행 - 올해 말 운행재개 예정인 교외선(대곡~의정부)도 20년 전 옛 모습 그대로 복원
  • 기사등록 2024-06-19 11:16:26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철도의 문화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간이역을 활용한 관광열차를 새롭게 출시한다.

 

추풍령역

간이역은 과거 마을의 관문이자 만남의 장소로, 지역의 역사·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문화적 가치가 높은 철도자산이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러한 간이역을 활용하여, 6월 22일 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열차명:에코레일) 운행을 개시한다.

 

이용객들은 서울역·대전역 등에서 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영동군 추풍령역으로 이동한 후, 자전거를 타고 영동군의 황간역, 각계역, 심천역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열차는 객차4칸(256석), 카페객차1칸, 자전거거치 3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1934년에 건축된 심천역은 오래된 목조구조에 현재까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2006년 국가유산청으로부터 등록문화유산(舊 등록문화재)으로 등록되었다.

 

이와 같이, 전국에서 25개 간이역과 폐역이 등록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역사·문화적 가치와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8월에는 전통시장과 연계하고 용궁역(예천군), 점촌역(문경시), 추풍령역(영동군)을 경유하는 간이역 순환열차(열차명:팔도장터관광열차)도 운행할 계획이다.

 

역마다 30분 이상 정차하여 주변의 풍경을 둘러볼 수 있고, 전통시장에 방문하여 지역의 특산물을 체험할 수 있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열차구성은 객차6칸(424석), 이벤트객차1칸이다.

 

국토교통부는 또 올해 연말 교외선(대곡~의정부) 운행재개를 위해 시설개량 작업 등을 준비하는 한편, 20년 전 옛날 교외선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관광열차 특화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교외선은 서울 지역에서 우수한 자연경관과 매력적인 관광지가 밀집한 일영, 장흥, 송추 등으로 연결하는 노선이다. 과거 대학생 단체여행 등으로 자주 이용되었던 만큼 추억의 교통수단으로 꼽힌다.

 

이에 맞춰, 일영역 등 역사 건물은 옛 모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기존 형태를 최대한 유지한다. 운행열차도 교외선 특색에 맞게 복고풍으로 설계한다. 교외선 각 역에서 주변 관광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자체 등과 협의하여 연계 교통수단도 확보할 예정이다.

 

개통 후 열차는 대곡, 원릉, 일영, 장흥, 송추, 의정부역에 정차하며, 하루 20회(잠정) 운행할 계획이다(대곡→의정부 10회, 의정부→대곡 10회).

 

국토교통부 윤진환 철도국장은 “그간 우리나라 철도는 고속철도의 등장과 함께 신속하고 편리한 교통수단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느린 관광열차도 국민께 기차여행의 특별한 경험과 우리나라 곳곳의 풍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자산”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철도공사와 지자체, 그리고 여행사 등 민간업계와 적극 협력하여 국민께서 즐길만한 철도여행 상품을 적극 발굴하고, 지역 경제도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9 11:16: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민만화 허영만 식객 속 팔도맛집 모은 ‘식객촌’ 2호점 그랜드 오픈
  •  기사 이미지 스토케 코리아, ‘스토케 인 스타일 캠페인’ 블로거 홍보 대사 모집
  •  기사 이미지 커스텀에스엘알 코리아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