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로템, 4세대 HR–셰르파 최초 공개 - 軍사업 제안ㆍ시범사업 수주ㆍ납품 모두 국내 최초 타이틀 미래 모빌리티 구축 현대차그룹과 R&D 협업 진행해 완성 - 고대 그리스 중장보병 전투대형인‘팔랑크스’영감 얻어
  • 기사등록 2024-06-18 15:03:46
기사수정

현대로템이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14일과 17일 제주도와 대전에서 각각 열린 `2024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와 `2024 첨단국방산업전`에서 처음으로 `4세대(4th generation) HR-셰르파(SHERPA)`의 디자인을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로템은 지난 14일과 17일 제주도와 대전에서 각각 열린 ‘2024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와 ‘2024 첨단국방산업전’에서 처음으로 ‘4세대(4th generation) HR-셰르파(SHERPA)’의 디자인을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그룹과 협업해 개발한 HR-셰르파는 군인을 대신해 감시나 정찰, 전투, 부상병 및 물자 이송 등 다양한 작전과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넓은 확장성을 갖춘 다목적 무인차량이다. 총 4세대에 걸쳐서 성능 개선이 이뤄진 HR-셰르파는 1세대 최초개발 시제, 2세대 신속시범획득 시제, 3세대 강건화 시제, 4세대 구매시험평가시제 순으로 6년 넘게 연구개발(R&D)이 진행돼왔다.

 

현대로템은 차세대 무인화 장비로 다목적 무인차량 개발 사업을 방위사업청(방사청)에 최초로 제안했다. 전세계적인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로 군 병력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전장 인명 피해 최소화가 우선시되는 추세 속에서 지속 가능한 군 운용을 위한 필수 대안으로 무인화 장비가 떠오르고 있어서다.

 

그 결과 2020년 12월 방사청의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을 단독 수주한 현대로템은 1세대부터 4세대에 이르기까지 HR-셰르파 성능 개선을 위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민간에서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목된 첨단 무기체계를 군에 빠르게 도입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이후 2021년 6월 국내 최초로 2세대인 시제 차량 2대가 군에 납품된 이래 6개월 간 진행된 야전 시범 운용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군의 긴급 소요 결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지난해 6월과 9월에는 연합ㆍ합동 화력격멸훈련과 건군 75주년 국군의날 행사에 참여하는 등 다목적 무인차량으로는 유일하게 우리 군으로부터 실전 피드백을 받아 한반도 지형에 최적화되도록 개선이 이뤄졌다.

 

4세대 HR-셰르파는 무인화 차량이라는 정체성에 걸맞게 미래 모빌리티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첨단 기술 역량을 확보한 현대자동차그룹과의 긴밀한 협업으로 탄생했다.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무인화, 전동화 등 고도화된 기술력뿐만 아니라 내구성과 안전성, 디자인 등 기본에 충실한 차량 제조 기술들이 HR-셰르파에 그대로 이식될 수 있도록 전사적 역량이 집중됐다.

 

우선 HR-셰르파의 전반적인 디자인 콘셉트는 고대 그리스 중장보병 전투대형이자 당대 최고의 수비 전술로 불리던 ‘팔랑크스(Phalanx)’에서 착안했다. 압도적 규모의 페르시아군을 제압할 때 사용되던 팔랑크스는 밀집대형으로 배치된 보병들이 방패로 견고한 벽을 치고 장창으로 적군을 내리찍어 공격하는 전술을 말한다.

 

강력한 방어력으로 병력 피해 최소화에 기여했던 팔랑크스 전술은 최근 전세계적인 인구 감소로 인한 병력 공백을 무인 기술로 대체해 안보 강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HR-셰르파의 개발 목적과도 상당 부분 맞닿아있다.

 

차량 상부에 탑재된 원격사격통제체제(RCWS)의 총구는 팔랑크스 전술에서 적을 제압하던 용맹한 장창처럼 정면을 향하고 있다. 차체는 바다거북의 등껍질처럼 견고하고 강인한 인상을 주면서도 곳곳에 매끄러운 유선형 마감이 돋보이는 입체적 디자인이 강조됐다.

 

또한 임무 시 엄폐에 유리할 수 있도록 전고(전체 차량 높이)를 낮춰 험한 야지에서의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면서도 지상고(지면부터 차량 바닥면 높이)는 높여 장애물 극복 능력을 대폭 개선했다.

 

럭비선수 헬멧 형상에서 영감을 얻은 ‘프로텍션 가드(Protection Guard)’는 차량의 내구성을 향상시켜 최적화된 기본 임무 수행 능력은 물론 외부 충격을 흡수해 안전한 환자 이송 및 물자 보급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6륜으로 구성된 독립 구동 바퀴에는 그리스 중장보병의 갑옷을 연상시키는 커버를 적용해 디자인 통일감을 살리면서도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바퀴 상단 머드 가드(Mud Guard)도 지반이 불안정한 환경에서도 차체 오염을 최소화하고 구동력을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4세대 HR-셰르파는 대한민국 육군이 바라는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완전히 거듭나기 위해 디자인부터 성능까지 모든 면에서 수많은 담금질을 거듭한 모델”이라며 “현대자동차그룹의 우수한 기술력이 집대성된 HR-셰르파가 향후 국가 안보의 한 축으로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8 15:03:4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민만화 허영만 식객 속 팔도맛집 모은 ‘식객촌’ 2호점 그랜드 오픈
  •  기사 이미지 스토케 코리아, ‘스토케 인 스타일 캠페인’ 블로거 홍보 대사 모집
  •  기사 이미지 커스텀에스엘알 코리아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